밑에 글 남긴 임경민과 함께 전도여행을 다녔던 일행입니다.
저도 이곳에서 기억이 남아서 이렇게 감사의 표현으로 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.
1박2일동안 정말 감사했습니다.